게시글검색
  • HOME

웃으며 사는 여유!
오늘도 좋은 글과 함께 행복 가득한 하루 보내세요!
게시글 검색
사소한 순간들이 따가울 때가 있다
우애경 조회수:690 221.141.62.198
2018-09-20 16:33:31

이제는 굳이

새로운 사람을 알기 위해 애쓰지 않는다.

 

누군가 내 이름을

제대로 기억하지 못해도

별로 개의치 않는다.

이런 게 나이 드는 걸까.

 

싫은 사람이 늘어날수록

그 앞에서 웃는 척

상황을 무마하는 내 자신도 싫어진다.

 

'사회생활'이라는 이름으로

걸치고 있는 거적대기.

나는 아량이 넓지도 않고,

나조차도 아직 받아들이지 못한

내 한계점을 누군가 굳이 짚어주는 게

그리 유쾌하지 않다.

 

사소한 순간들이 따가울 때가 있다.

하지 않아도 좋았을 말을 했을 때가 그렇다.

괜찮은 척,

태연한 척,

넉살 좋은 척 했던 이야기들.

 

스스로를 싫어하게 된다.

 

'당신이라는 보통명사'중에서 / 조소담

SNS 공유

댓글[0]

열기 닫기

#세종시대 #세종시정보 #세종시맛집 #세종시분양 #병원 #학원 #인테리어 #이사 #주변 펜션 #부동산 #축제 #교통 #여행 #생활정보

상단으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