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글검색
  • HOME
  • 세종 이야기
  • 실시간핫이슈

실시간핫이슈

앗! 이런일이!
요즘 뜨거운 핫이슈를 전달해 드립니다!
게시글 검색
태풍 '솔릭' 한반도 관통 비상…내일 밤 충남 상륙할 듯
조회수:1365 추천수:1
2018-08-22 18:09:35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제19호 태풍 '솔릭'이 22일 제주 서귀포에 접근했다. 이 태풍은 서해안을 따라 북상해 23일 밤늦게 충남에 상륙한 뒤 24일 새벽 서울 주변을 통과할 전망이어서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

22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현재 '솔릭'은 제주 서귀포 남쪽 240㎞ 부근 해상으로 이동한 상태다.

강한 중형급 태풍인 '솔릭'의 강풍 반경은 380㎞에 달하고 중심기압은 950hPa(헥토파스칼)이다.

태풍 영향 반경 내에서 가장 바람이 센 곳의 풍속은 초속 43m(시속 155㎞)에 달한다.

현재 시속 20㎞로 북서 방향으로 이동 중인 '솔릭'은 22일 밤부터 23일 아침 사이 제주도 서쪽 해상을 지나 23일 오후에는 서해 남부 해상까지 북상할 것으로 보인다.

이후 23일 늦은 밤 중부 서해안에 상륙한 뒤 24일 새벽 수도권 지역을 통과해 같은 날 오후에는 강원도 북부를 지나 동해 상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보됐다.

기상청 국가태풍센터 관계자는 "24일 0시께 충남 태안이나 홍성, 보령을 통해 상륙한 뒤 3시간 뒤 서울 남쪽 30㎞ 부근을 지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솔릭'은 25일 오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주변에서 소멸할 것으로 보인다.

한반도 전체가 태풍 영향권에 들면서 전국에 매우 강한 비바람이 몰아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솔릭'이 강한 세력을 유지한 채 서해 상을 따라 북상하고 우리나라가 태풍의 '위험 반원'(동쪽)에 포함되기 때문에 적지 않은 피해가 예상된다.

태풍 경로와 가까운 해안과 산지에서는 초속 40m(시속 144㎞), 그 밖의 지역에서는 초속 20∼30m(시속 72∼108㎞)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보퍼트 풍력 계급'에 따르면 초속 24.5∼28.4m에서는 나무가 뿌리째 뽑히고 가옥에 큰 피해가 일어난다. 초속 32.7m 이상이면 주행 중인 트럭이 전복될 수 있고 바다가 물거품과 물보라로 가득 차 지척을 분간할 수 없게 된다.

태풍에 동반된 많은 양의 수증기가 유입되고 지형적 영향까지 더해지는 전남 남해안, 지리산 부근, 제주도 산지를 중심으로 시간당 50㎜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릴 전망이다.

이들 지역의 총 누적 강수량은 400㎜로 예상되는 가운데 제주도 산지는 500㎜ 이상을 기록할 수도 있다.

서울과 경기, 강원, 충남, 전북에는 23∼24일 50∼100㎜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기상청은 22일 오전 10시 남해 동부 먼바다, 제주도 먼바다에 태풍 특보를 발효한 데 이어 오후 1시 제주도 앞바다, 오후 2시 서해 남부 먼바다, 오후 4시 제주도와 일부 전남, 오후 5시 남해 동부 앞바다로 특보를 확대했다.

특보 발효 지역은 23일까지 계속해서 확대될 예정이다.

이날 제주도를 시작으로 24일 아침까지는 전국적으로 항공기 운항에 큰 불편이 예상된다.

22∼24일 모든 해상에 매우 강한 바람과 함께 5∼8m의 매우 높은 물결이 일겠으니 선박들은 안전한 곳으로 대피하고 해상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유희동 기상청 예보국장은 "태풍의 영향 반경을 유심히 살펴 피해가 없도록 대비해야 한다"며 "새로운 정보 분석 결과 태풍의 진행 방향이 변경될 수 있으니 새로 바뀌는 기상 정보를 참고해야 한다"고 말했다.

ksw08@yna.co.kr
출처: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POD&mid=sec&oid=001&aid=0010288351&isYeonhapFlash=Y&rc=N

SNS 공유

댓글[0]

열기 닫기

#세종시대 #세종시정보 #세종시맛집 #세종시분양 #병원 #학원 #인테리어 #이사 #주변 펜션 #부동산 #축제 #교통 #여행 #생활정보

상단으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