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글검색
  • HOME

세종시의 발전에 도움이되는
개발계획 소식을 알려드립니다.
게시글 검색
대전 유성구, 최근 6년 ‘인구 5만 명’ 증가…지속적 도시개발 영향
조회수:2137 추천수:1
2019-01-08 10:07:05

[아시아경제(대전) 정일웅 기자] 대전 유성구 관내 주민등록 인구가 35만 명을 넘어섰다. 지난 2012년 처음 30만 명을 넘어선지 불과 6년 만이다. 유성지역의 인구증가는 세종시 출범 후 인구이동으로 총인구가 줄어든 대전시 전체 상황과 상반된 것이라는 점에서 주목받는다. 

8일 유성구에 따르면 지난 4일 기준 관내 인구는 35만50명에 14만1631세대로 집계된다. 유성구는 지난 1989년 자치구로 승격됐으며 최근 6년 사이에는 전국 자치구 중 인구증가율 1위를 기록할 만큼 인구유입이 도드라지는 지역으로 꼽힌다.
동별로는 원신흥동이 4만6451명으로 인구가 가장 많았고 온천 2동 4만513명, 노은3동 3만6641명, 진잠 3만6105명 등이 뒤를 이었다. 
유성지역으로 인구가 몰리는 데는 꾸준한 도시개발이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특히 신규 공동주택 공급을 통한 신도시 형성도 한몫했다. 
유성에선 지난해 6월 계산동(778세대), 8월 도룡동(383세대)에 각각 공동주택이 공급됐으며 앞으로도 2020년까지 공동주택 공급은 지속될 예정이다. 연도별 공동주택 공급(입주시점)은 올해 10월 덕명동(662세대), 내년 4월 반석동(650세대), 2020년 8월 도룡동(239세대) 등이 예정됐다. 
여기에 도안호수공원, 과학비즈니스벨트, 대전 서남부권 등 개발호재가 더해질 것을 감안하면 향후 인구 40만 규모의 자치구 완성이 가능할 것이라는 게 유성구의 전망이다.
유성구의 인구 증가는 지난 2014년(세종시 출범 후)부터 최근까지 대전지역 총인구가 지속적으로 감소세를 보이는 중에 나타난 현상이라는 점에서 더 주목받기도 한다.
한편 일각에선 특정 구에 도시개발 호재가 쏠리는 점, 유성구 등 신도시 거점지역을 중심으로 인구가 밀집되는 양상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지역의 한 부동산 전문가는 “대전은 현재 유성구와 서구 지역에서 도시개발이 주로 이뤄지고 있다”며 “유성구의 인구 증가 이면에 도시개발 호재가 작용했다는 분석 이면에는 개발되지 않는 지역의 인구 감소라는 양면성이 상존한다”고 진단했다.
또 “유성구 인구 증가 자체를 부정하는 것은 아니다”면서도 “다만 장기적 관점에선 특정 자치구에 인구가 늘어난 것에 자축하는 것이 아니라 대전지역 전체 인구를 늘려가는 데 대전시와 자치구가 머리를 맞대는 노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대전=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출처: http://view.asiae.co.kr/news/view.htm?idxno=2019010808414977334
SNS 공유

댓글[0]

열기 닫기

#세종시대 #세종시정보 #세종시맛집 #세종시분양 #병원 #학원 #인테리어 #이사 #주변 펜션 #부동산 #축제 #교통 #여행 #생활정보

상단으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