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글검색
  • HOME

세종시의 발전에 도움이되는
개발계획 소식을 알려드립니다.
게시글 검색
대전·충남 대규모 역세권 개발 본격화
조회수:1130 추천수:0
2018-10-11 18:26:55

대전시와 충남도가 민선7기 들어 KTX 역세권 개발에 본격적으로 나서고 있다. 민선6기에서 좀처럼 해법을 찾지 못했던 만큼 기대가 높지만 섣부른 장밋빛 전망에 대한 경계도 나오고 있다.

충남도는 11일 KTX 공주역 활성화 첫 태스크포스(TF) 회의를 연다. '공주역 활성화 TF'는 행정부지사를 단장으로 충남도와 공주역이 위치한 공주시로 구성됐다. 이번 TF는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지난달 KTX 공주역 TF 구성을 밝힌데 따른 것이다. 양 지사는 지난 5일에도 공주시를 방문 "KTX 공주역 활성화는 민선7기 공약으로 다른 사업보다 우선적으로 역점을 두고 추진하고 있다"며 "국도 지선 연결도로 건설을 추진하고 중·장기 발전 과제를 지속 발굴해 공주역을 남부권 성장 거점으로 육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충남도가 TF까지 꾸리며 공주역 활성화에 나선 이유는 좀처럼 늘지 않는 이용객에 있다. 올해 들어 9월까지 공주역 일일 이용객은 576명이다. 공주역을 개통한 2015년 300여명 보다는 숫자가 늘었지만 당초 기대치인 1000명에는 여전히 절반 수준이다. 이용객이 늘지 않다보니 주변 개발도 제자리걸음이다.

대전지역도 대전역세권 개발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코레일과 대전시 등은 대전역 주변 복합2구역에 민자 등 1조원을 투입하는 대규모 개발을 구상하고 있다. 코레일과 대전시 등은 2008년과 2015년 2번에 걸쳐 대전역세권 개발에 나섰지만 성공하지 못했다.

대전시 등은 어느 때보다 이번 공모에 기대를 걸고 있다. 코레일은 물론 대전시와 자치구, 주변 상인들까지 나서 역세권 개발에 힘을 모으고 있기 때문이다.

이 같은 대전시와 충남도의 역세권 개발 움직임에 기대가 높아지고 있지만 한편으론 우려도 커지고 있다. 실제 해외 사례를 보더라도 대규모 역세권 개발이 쉽게 이뤄지지 않았고 길게는 50년 이상이 걸린 경우가 많았기 때문이다. 섣부른 장밋빛 전망으로 주민들의 경제적 피해가 발생할 수 있고 단기적인 성과가 나오지 않을 경우 실망이 커져 사업 자체가 좌초할 수도 있다는 얘기다.

SNS 공유

댓글[0]

열기 닫기

#세종시대 #세종시정보 #세종시맛집 #세종시분양 #병원 #학원 #인테리어 #이사 #주변 펜션 #부동산 #축제 #교통 #여행 #생활정보

상단으로 바로가기